성서와함께

  •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
  • 그룹공부 교재 주문서
전체검색
최근본상품
  • 다리 놓기

성서와함께

여기 사마리아 사람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전체검색
닫기

다리 놓기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10% ↓)
적립금 480점
배송비 주문시 결제(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지은이 제임스 마틴
옮긴이 심종혁
출판사 성서와함께
발행일 2021년 4월 12일
크기 274쪽 | 135*205mm
ISBN 978-89-7635-376-4

선택된 옵션

  • 수량 (+0원)
상품설명

47ee319096581466c1f6c14f3c83d557_1617238103_7118.png  이 책은 FSC (Forest Stewardship Council, 국제 산림관리협의회) 인증 종이를 사용했습니다. FSC 인증 종이는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관리되는 숲에서 생산된 친환경 용지입니다 

 logo_20px.gif 책소개 

 

다리 놓기

 

가톨릭교회와 성소수자 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공감하며 민감하게 관계 맺기 위하여

 

 우리 사회에서 성소수자는 극단적 무관심의 대상이거나 극단적 혐오의 대상이다. 엄연히 존재하는데도, 마치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또는 존재하지 말아야 할 것처럼 존재를 부정당하기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성소수자는 우리 시대 약자 중의 약자이다. 약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약자를 돌보는 것이 교회의 사명임에도, 그동안 교회는 성소수자들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거나 그들의 아픔을 어루만지지 못했다. 오히려 그들을 배척하고 단죄하기까지 했다. 이 책은, 그러한 반성에서 출발한다.

 

미국 예수회 회원인 제임스 마틴 신부님은 이 책에서, 가톨릭교회와 성소수자 공동체 사이에 확연한 입장 차이가 있음을 인정한다. 교회는 교회대로, 성소수자들은 그들대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입장이 있다. 그러나 이 책에서는 그 차이에 대해 깊이 논의하지 않겠다고 밝힌다. 회피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금 우리에게 더 필요한 것은 생산적인 대화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차이가 아닌 공통 영역에 집중하면서 함께 길을 찾아가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보는 것이다. 사실, 우리는 모두 하느님께서 만드신 귀한 존재이며, 하느님께 사랑받는 존재이다. 이 공통점이 훨씬 더 근본적인 진리이다. 제임스 마틴 신부님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가장 핵심이 되는 바로 이 진리에 더 집중한다.

 

이 진리는, 가톨릭교회와 성소수자 공동체 사이를 가로막고 있는 벽을 허물고, 굳게 닫힌 문을 열고, 단절된 관계를 회복하도록 우리를 재촉한다. 그렇게 교회와 성소수자가 만날 수 있기 위해, 제임스 마틴 신부님은 다리 놓기를 제안한다. 그런데 어떻게 그 다리를 놓을 수 있을까? 제임스 마틴 신부님은, 가톨릭교회 교리서의 가르침을 인용하여, ‘존중’, ‘공감’, ‘민감함이 우리가 놓으려는 다리의 토대가 된다고 말한다. 교회성소수자 공동체가 서로를 존중하고 공감하며 민감하게 대함으로써, 양쪽을 잇는 다리를 만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다리 위에서 함께 걸어가자고 우리 모두를 초대한다.

 

이 책의 장점은, 내용이 구체적 사례 중심이라는 것이다. 저자인 제임스 마틴 신부님이 사목자로서 성소수자들과 그 가족들 그리고 친구들을 만나, 직접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아픔과 슬픔을 느끼는 가운데 얻은 통찰이 담겨 있다. 추상적 이론이나 일방적 교리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 만나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아픔을 보듬으며 길어 올린 깨달음이기에 더 값지다.

 

책의 후반부에서 저자는, 교회와 성소수자 공동체가 신앙인이라는 공통 영역안에서 자신과 상대를 바라볼 수 있도록 성경 구절을 소개하며 성찰과 묵상으로 안내한다. 그리고 공동체로부터 배척받고 거부당했을 때 어쩔 수 없이 입게 되는 상처를 극복하도록, ‘거부당했다고 느낄 때 드리는 기도를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성찰과 토론을 위한 여러 가지 질문들을 제시한다. 이와 같은 성경 구절, 기도, 질문들은, 본당이나 크고 작은 모임에서 성소수자와 교회라는 주제로 생각하고 기도하고 이야기 나누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책을 통해, 한국 가톨릭교회의 구성원들이 우리 곁 어딘가에서, 또는 보이지 않는 저 구석 어딘가에서, 숨죽이며 살아가고 있을지 모를 성소수자들을 따듯한 마음으로 환대하게 되기를 희망한다. 그래서 이 작은 책이, 교회와 성소수자 공동체를 잇는 다리 놓기에 작지만 귀한 첫걸음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logo_20px.gif 책 속에서 


마틴 신부님은 양쪽 방향 모두에서 의도적이며 공개적으로 존중과 공감, 그리고 민감함이 흘러나와야 하기에 양방향 다리를 놓아야 한다고 역설합니다. 그리고 이 책에서, ‘존중’, ‘공감’, ‘민감함이라는 각 단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합니다. 구체적인 방법, 접근, 사건들을 다룰 때는 양쪽 모두가 상처로 점철된 과정에 대해 진지하게 양심 성찰을 하도록 초대하기도 합니다. 마틴 신부님이 사용하는 양방향 다리 이미지는 상대를 향한 존중과 공감, 그리고 민감함이 대화의 전제이며 필수 조건이라는 것을 잘 보여줍니다. _13

 

신자들은 대부분 단지 주일에 한 시간 남짓 사제를 만날 뿐, 그 외에는 사제를 만날 기회가 별로 없지요. 그러므로 대부분의 가톨릭 신자들은 성소수자 문제와 성직자들의 입장에 대해서, 대중매체에 의해 커지고 강조된 부정적 목소리만을 듣게 됩니다. 그런데 신부님이 말씀하신 내용은 그간 들어온 부정적인 언급들과 정반대였지요. 성소수자들에 관해 긍정적인 말씀을 해주는 성직자가 계신다는 사실이 얼마나 신기하고 힘이 되었겠어요.” _37

 

교회는 일치의 표징이 되어야만 합니다. 솔직히, 교회는 언제나 그래야 합니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이, 교회가 분열을 조장하고 일부 그리스도인 지도자들과 그들이 이끄는 단체가 우리그들이라는 경계를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교회는 상호 존중과 공감 그리고 민감함이라는 덕을 체화할 때 가장 훌륭하게 일할 수 있습니다. _48-49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에는 성소수자 형제자매들 편에 서서 그들을 대변해야 하는 소명이 들어 있습니다. 가톨릭교회 교리서어떤 부당한 차별의 기미”(2358)라도 보여서는 안 된다고 명시합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해야 할 일입니다. 의심스럽다면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루카 10,25-37)를 읽어보십시오. _98

 

함께 건너자고 초대하는 이 다리 위에는 돌부리나 구멍과 같은 크고 작은 장애물들이 많습니다. 우리 교회 안의 그 누구도 완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모두 불완전한 존재로서 각자의 소명에 충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애쓸 뿐입니다. 당신은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수백만의 가톨릭 형제자매들이 당신 옆에서 함께 걸으며, 가톨릭교회의 많은 지도자도 그러하며 우리 모두는 이 다리 위를 비록 불완전하지만 함께 걷고 있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하느님께서 당신과 함께 걷고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그분은 모든 이를 화해로 이끌어주시고, 이 다리를 설계하고 지으시며 기초가 되어주시는 분입니다. _172

 

우리는 가끔, 자신이 예수님을 섬기고 따를 만한 또는 하느님의 사랑을 받을 만한 가치가 있는지 의문을 품습니다. 이성애자이든 동성애자이든 또는 양성애자이든 트랜스젠더이든 우리는 모두 불완전한 존재입니다. 각자 결점이 있고 모두 죄를 짓습니다. 그럼에도 주님께서 우리를 부르십니다. 베드로의 응답이 아주 전형적입니다. 자신의 죄를 깨닫고 하느님의 부르심 앞에서 합당치 못하다고 느끼면서 하느님의 자비를 받기에 한없이 부당하다고 느낍니다. 어떠한 모습이든 간에, 예수님은 우리를 부르십니다. _219

 

 

 

d1a403b9f7363faa863dcff6d2812e98_1618276231_5521.gif

 

목차

logo_20px.gif  목차  

  

개정 증보판 서문 _24

이 책을 쓰는 이유 _41

양방향 다리 _58

첫째 길: 교회에서 성소수자 공동체로 _63

둘째 길: 성소수자 공동체에서 교회로 _125

함께 다리 위에서 _169

성찰과 묵상을 위한 성경 구절 _174

거부당했다고 느낄 때 드리는 기도 _242

토론과 성찰을 위한 질문 _250

감사의 글 _269



저자소개

logo_20px.gif 지은이 및 옮긴이 소개 


지은이제임스 마틴

예수회 소속 사제로서, 미국 가톨릭 주간지 <아메리카(America)>의 편집자이며, 교황청 홍보국(Vatican’s Secretariat for Communication)의 자문위원이다. 여러 신문과 잡지, 웹 사이트에 글을 기고하며 TV와 라디오 방송에서 강연하고 피정 및 세미나를 지도하는 등 종교와 영성 분야의 논평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예수, 여기에 그가 있었다(Jesus: A Pilgrimage)(가톨릭출판사, 2016)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을 발견하기(The Jesuit Guide to (Almost) Everything)(가톨릭출판사, 2014) 등 다수가 있다.

 

 

옮긴이: 심종혁 

예수회 소속 사제로서, 로마 그레고리안 대학교(Pontifical Gregorian University)에서 신학 박사학위(S.T.D)를 받았다. 1992년부터 서강대학교에서 신학을 강의하였고, 본당이나 수도회 혹은 여러 기관의 요청에 따라 수도생활 및 영성 관련 다양한 강의를 하였다. 현재 서강대학교 총장으로 봉직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삶의 모험이신 하느님(성서와함께, 1996), 영신수련의 신학적 이해(이냐시오영성연구소, 2009), ‘영성생활의 길잡이시리즈 1-7(이냐시오영성연구소, 2011-2018) 등이 있고, 번역서로는 관상과 식별(성서와함께, 1996) 등이 있다.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배송 방법
택배
배송 지역
전국지역
배송 비용
조건부 무료 : 
주문금액 30,000원 미만일 때 배송비 2,600원을 추가합니다.
배송 기간
2일~7일
배송 안내
- 택배출고 마감시간 : 
오후 3시 30분 이전 주문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분 마감
- 성서와함께 제품 : 
오후 3시까지 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
- 가톨릭출판사/분도출판사/성바오로딸/성바오로/생활성서 제품 : 
당일 혹은 2~3일 출고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및 기타 도서 : 
성경 및 기도서 당일 출고 가능(그 외의 항목은 3~5일 소요)

제주 및 도서 지역은 기본 택배요금 이외에 별도로 항공료 3,000원 추가
성서와함께는 대한통운(www.doortodoor.co.kr) 택배 발송(배송기간 1박 2일 정도 소요)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받으신 날로부터 7일 이내
받으신 상품이 주문 상품과 다를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2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및 포장 등이 훼손된 경우